두부 강된장 만드는법 아침밥 집밥 챙기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 대전 블로그기자 나눌맨의 IT세상

두부 강된장 만드는법 아침밥 집밥 챙기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Posted by 대전블로그 나눌맨
2018.03.30 08:45 취미,일상/생활정보

억울할것 같습니다.

요즘 감성적이 되어가는 듯 합니다.

그래서 월화드라마 키스먼저할까요 감우성 속에 나를 대입시켜 봅니다.


어쩌면 나른한,

그런데 사랑을 느끼고 간절히 살아야할 이유가 생겼을때.

불현듯 암이 찾아옵니다.


' 이제 좀 쉬엄쉬엄 갑시다 '

키스먼저할까요 드라마중에서 너무 열심히 살고 있는 자신과 김선아에게 이야기 한 대사입니다.



나도 참 열심히 사는가 봅니다.

이렇게 출근하기전에 글하나 또 쓰는 것을 보면 말이죠.


두부 강된장 만드는법 아침밥 집밥 챙기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아침이 바빠서 안쓰던것을 문득 아내가 끓여준 된장국에 글감이 떠올라 펜을 잡았습니다.

하지만 역시 출근시간에 쫒기는 부분들.



그래도 오늘은 조금 여유롭게 아침을 시작합니다.

30분 먼저 일어나는 여유.


그 달콤함 속에 여유있는 집밥 강된장 챙겨먹는지도 모르죠.

두부 강된장에 들기름 조금 넣고 비벼먹는 맛이란..



사실 제가 들기름 킬러입니다.

그래서 결혼한지 수년이 흘렀음에도 시골 어머니는 아직도 저에게 들기름을 보내줍니다.


다른것은 다 몰라도, 들기름 떨어지지 않게는 해주겠다는 엄마.

그 엄마가 보내준 들기름과 강된장 어울리면 정말 산해진미 정식이 부럽지 않습니다.



어쩌면 아침밥을 챙겨먹는것.

쉽지 않습니다.

오늘 두부 강된장 만드는법 이야기를 하는것은 적어도 이것 있으면 아침은 먹게 된다는것.

그래서 그 맛을 느껴보라고, 아니 배워보라고, 아니 아침밥 먹으라고...

그렇게 올려보는지도 모릅니다.


아니 나자신에게 외치는 말이기도 하죠.

밥좀 챙겨먹으라고..



사실 스트레스가 있으면 아침밥이 잘 땡기지 않습니다.

그래서 매일 구박받으면서도 아침에 라면 한그릇 먹을때가 많습니다.


라면은 그래도 땡기니까요.

그런데 맛나게 끓인 두부 강된장 있을때는 라면을 먹지 않습니다.

신기하게도 말이죠.



어쩌면 오늘은 하루가 든든할지도 모릅니다.

냉장고를 열어보니 레몬? 있어서 출근할때 하나 가져가려고 합니다.


요즘 커피를 너무 많이 마시는듯 해서, 건강좀 챙겨보려 합니다.

두부 강된장 만드는법 아내의 끓이는 방법을 오늘 영상으로 하나 올려보았습니다.


참고해 보세요.


2018/03/25 - [인터넷 IT/PC&스마트폰] - 호루스벤누 핸드폰삼각대 블루투스 스마트폰 카메라 삼각대 추천

2018/03/15 - [블로그관리/자사블로그] - 대전홈페이지제작 오너의 마음을 잘못읽어서 아쉬운 부분

2018/03/04 - [금융정보/보험정보] - 개인연금보험준비 노후를 위한 부분 퇴직연금의무화 나는지금뭐하나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